홈페이지를 새 단장하고 있습니다. news

아직도 여기를 방문해 주시는 분들이 계시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홈페이지를 새 단장 중입니다. 

일단 옛날 하이픈이 있던, 번거로운 주소를 하이픈이 없는 주소로 바꿨습니다. 그래서 홈페이지 주소는 


(이송희 닷컴) 이 되었습니다. 

아직 정리가 덜 되어 볼 건 별로 없습니다. 원래 계획은 3월 내로 모두 만드는 것이었는데, 이런 저런 일이 생기면서 계속 미루게 되네요. 흠...

어쨋든, 홈페이지를 조금 정리해 보자면, 

WORK는 저의 포트폴리오 페이지 입니다. 이제까지 제작했던 양초, 드로잉 등을 볼 수 있어요. 아직 한 반 밖에 정리를 못 했어요. 홈페이지 가장 처음에 보이는 포스팅들이 바로 이 WORK 페이지 입니다. 

SHOP은 주문할 수 있는 제품들을 포스팅합니다. 주문은 CONTACT  페이지에 있는 SEND MESSAGE를 이용하여 저에게 메일을 보내도 되고, 적혀있는 메일주소로 직접 메일을 주셔도 됩니다. 문의 메일에 대한 답장은 멜로우송캔들 지메일 주소로 갑니다. 스팸으로 분류될 수도 있으니, 2-3일이 지났는데도 답메일이 안 왔다면 스팸함을 확인해 주세요. 

BLOG 페이지는 여러가지 소식, 근황, 잡담을 쓸 생각이에요. 마켓소식이나 출판 소식 등등 부지런히 활용해 볼 생각입니다. 양초 만들기 튜토리얼도 올려 볼 생각인데 할 수 있을진 모르겠네요. 일주일에 적어도 포스팅을 하나는 올리고 싶은데… 블로그도 엄청 부지런해야 할 수 있는 것이더라고요. 하지만 나는 별로 부지런한 사람이 아니야… :(

현재 SHOP 페이지에는 아무것도 없고, WORK페이지도 아직 미완성이지만 블로그는 살살 운영해 볼까 합니다. 

심심할 때 놀러와 주세요.


4월 안에는 홈페이지를 모두 정리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홈페이지 내 블로그도 열심히 운영하고요. 

작년에는 책 쓴다고 홈페이지도 모두 버려둔 듯, 그렇게 간당간당 유지만 했는데 이러면 안되겠어.... ㅠㅠ 


그럼 새로 단장한 홈페이지에서 뵐게요! 




cup candle no.1 & no.4 sold out

*no4 품절입니다.*

(no1은 여전히 구매 가능!) 


컵캔들 no1 과 no4에요.

사진을 새로 좀 찍어봤습니다.


왼쪽이 no.1

컵용량 205ml 
컵높이 약 10cm
컵지름(위쪽) 약 6.2cm

불을 켠 사진은 여기에.
두 번째 사진이 컵no1이에요.
컵 안 쪽으로 난 물방울 무늬가 예쁜 컵입니다.


오른쪽이 no.4

컵용량 310ml 
컵높이 약 8.5cm
컵지름(위쪽) 약 9.5cm


불을 켠 사진은 여기.
굉장히 우아하고 웨딩스러운 컵입니다.


라벨을 단 사진이에요.

뒤에 화분은 구문초라는 화분이에요.
꽃은 코딱지만하게 피는데, 잎에서 나는 향이 진하고 좋아요.  
벌레들이 싫어하는 향이라고 하는데, 효과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
요새 길거리에서 많이 팔던데.

페퍼민트, 라벤더, 일랑일랑 세가지 향 중 선택하실 수 있고
문의는 shallowmellow @ Gmail 닷 com으로 주시면 됩니다.

옛날  포스팅 링크

:)


멜로우송 캔들의 특징 - 라벨 Ylang Ylang candle facts

이름도 매력적인 Ylang Ylang 라벨입니다.

크게 보니까 더 낫죠?

라벨 중 가장 고생하면서 만든 것이 일랑일랑이에요.


일랑일랑은 참 섹시하고 매혹적인 향이에요.
페퍼민트처럼 직설적이지도, 라벤더처럼 편하지도 않죠.
되려 사람을 조금 불편하게 만드는 구석이 있는 향입니다.

저는 일랑일랑을 태우는 냄새보다는 그냥 뿜어져 나오는 향을 좋아하는데요,
특히 커다란 부엉이의 경우에 커다란 덩치에서 뿜어져 나오는 일랑일랑 향이 매혹적입니다 .
특히나 밤에는 그 향이 더욱 진해지는데요,
향기가 나지 않아 잊을만 하면 코 끝을 살랑살랑 간지럽히는 향이 일랑일랑이죠.

어쨋든 이렇게 사람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 일랑일랑의 향에서 저는 곧바로 이 그림을 떠올렸어요.

다들 한번 쯤은 보셨을 아주 유명한 그림 John Everett Millais의 Ophelia 그림입니다.
죽은 오필리어를 아주 아름답게 그렸죠.
'향기로운 시체'라고 할까요.

시체를 아름답게 묘사한 퇴폐적인 분위기와, 일랑일랑의 향이 굉장히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서 원래는 화려하지만 고약한 냄새를 내뿜는 곤충을 그리려 했었죠.
시체에 생기는 벌레면 더욱 좋겠다는 생각도 했구요.
하지만 리서치를 하고 드로잉을 하면서 이건 아닌데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별로 아름답지도 않고 너무 혐오스럽기만 할 수도 있다는 생각.

그래서 다시 '섹시' '매혹' ''퇴폐'에 촛점을 맞추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생각난 동물이 바로 뱀이더라구요.
뱀은 '원죄'를 상징하는 동물로, 인간을 타락시킨 악마적인 매력(?)을 지닌 동물로 묘사되죠? 

그래서 일랑일랑 라벨은 뱀을 낙찰.
일랑일랑을 올려다 보는 뱀으로 그렸습니다.

크기도 크고
(다른 라벨들은 포스팅한 이미지 크기와 비슷하거나 약간 작지만, 뱀은 포스팅한 이미지보다 더 커요)
얇고 가늘고 꼬불꼬불 꼬여있는 뱀이라 그리기가 만만치 않았습니다.

이래저래 처음 아이디어부터 완성까지 다른 라벨들 보다 몇 배 더 오래걸리고 힘들었지만,
만들고 나니 엄청 뿌듯.

하지만 라벨크기를 생각하지 못하고 너무 크게 그린 탓에
라벨에서는 정작 그 디테일이나 여러 요소들이 뭉개져서 나와 버리더라구요.

가장 힘들여서 그린 라벨이지만 가장 안타까운 라벨
일랑일랑 라벨 소개였습니다.
;_;

eccentric jar candle- SOLD OUT sold out

eccentric jar candle 


SOLD OUT
오늘(5/24) 아침에 두 분께서 구매해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
 
 


예전에 잠깐 맛뵈기로 보여드렸던 바로 그 jar. 
좀 별나게 생겼죠? 
그래서 eccentric jar candle이라고 이름 붙여 봤습니다. 

인터넷을 뒤지고 뒤지기를 며칠. 
해외 빈티지-핸드메이드 싸이트에서 겨우 찾아서
판매자와 며칠을 쪽지를 주고 받고 
발견에서 받기까지 한달이 걸린 빈티지 유리병입니다. 
받고 나서 얼마나 뿌듯하고 기뻤는지 몰라요. 
*_*

조개껍질이나 말린 산호 등을 넣어도 멋스럽고  
알록달록한 사탕을 넣어도 귀여운 유리병이에요. 


높이 1 (뚜껑 포함): 약 13cm
높이 2 (뚜껑 제외): 약  6cm
입구 지름 :  약 7.5cm
중간 지름: 약 11.5 cm 
용량: 약 350ml 정도 
(따로 용량표시가 되어있지 않아 물을 가득 담은 후 눈금이 있는 파이렉스 용기에 쟀어요.)

뚜껑을 씌웠을 때 라인이 정말 별나게 귀여워요. 
제가 정말 하나 쟁여두고 싶었으나....
욕망을 누르고...
;_;

원래 3개를 구입했는데, 하나는 지인분이 벌써 쏘옥 하나 구매해 가셨어요. 
급하게 만들어 드리느라 완성된 양초를 찍어 놓은 사진이 이거 하나 뿐. 
지난번에 흐린 사진으로 올렸던 것이에요. 
라벨을 달면 이렇게 되요. 
끈은 다른 것으로 바뀔 수도 있어요. 
저 때 워낙 급하게 드리느라 이리저리 해 보다 할 수 없이 그냥 저렇게 드렸는데, 
좀 더 연구해서 더 예쁘게 포장해 드리도록 할게요. :) 

해외 싸이트에서 힘들게 찾은 귀한 병이라 가격이 조금 많이 나갑니다. 
아마 이제까지 제가 판매한 양초 중 가장 고가일듯.
수량도 딱 두 개 뿐이에요. 

더 찾을 수 있을 것 같지만, 또 받기까진 아주 오래 걸릴듯.
해외배송 정말 번거롭고 사람 애타게 합디다...
(갑자기 할머니 말투-_-) 

문의메일은 늘 그렇듯
shallowmellow@ Gmail. 컴 으로 주시면 되지만, 
정말 구매하실 의향이 있으신 분만 문의 메일 보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민트, 라벤더, 일랑일랑 선택하실 수 있는데, 일랑일랑을 선택하실 경우 가격이 많이 올라가니....
주...주의해 주세요. )

엇... 한 장 더 찾았어요.


양초로 만들면 이렇게 생겼어요.
ㅋ 


* 이 용기는 본래 물건을 담는 용도로 만들어진 병이기 때문에 유리가 보통 컵들에 비해 얇습니다. 
그래서 양초를 태우실 때는 두시간 이상 태우지 않도록 주의해 주세요.
용기에 무리가 갈 수도 있어요.
보통 유리컵은 4-5시간을 권장하는데, 이건 약간 얇아 조금 불안하네요..
원래 예쁜 것들이 관리할 때 신경쓸 것들이 많잖아요?
:)

** 두 시간 십분째 태우고 있는데 아주 괜찮군요. 용기에는 아무런 일도 생기지 않고 있어요.
세시간을 향해. 서너시간 태워보고 다시 올릴게요. :)
*** 세시간 넘게 태웠는데 뭐, 아무렇지도 않네요-_- 하지만 그래도 조심 조심 또 조심.
세시간 이상은 태우지 마세요!



멜로우송 캔들의 특징 6- 라벨 Peppermint candle facts

페퍼민트 라벨입니다.

마치 생선 통조림에 붙어있을 듯한 그림입니다.

민트라벨에 있는 물고기는 청어에요.
핀란드 사람들이 즐겨먹는다는 그 청어.
(읭?)

왜 민트와 청어를 같이 그렸냐
이것도 굉장히 단순한 연상을 통해서 나온 것이에요.
민트, 하면 일단 생각나는 것이 청량감이죠. 코가 뻥 뚫리게 시원한 향기.
향기 뿐만이 아니라 페퍼민트 샤워 젤을 사용하면 피부가 시원해 지는 느낌이 나더라구요. 
이 청량감이 추운 지방-북극을 연상시키더라구요. 
그래서 북극 동물을 찾기 시작했는데, 그냥 북극 육지말고, 왠지 바다의 엄청나게 찬 물이 더 민트에 어울릴 것 같았어요.
그래서 북극 바다에 사는 생물을 찾기 시작했는데, 청어가 딱 뜨더라구요, 
생긴것도 깔끔하니 마음에 쏙 들게 생겼고, 
흔한 물고기라 더 마음에 들었어요. 
북극곰 같은 특별한 동물을 그릴수도 있었지만, 저는 왠지 굉장히 흔하고 평범한 동물로 라벨을 만들고 싶더라구요. 
그리고 북극곰은 자연보호라는 미명하에 이미 사람들이 많이 팔아먹었잖아요...
불쌍한 북극곰.
그래서 청어로 낙찰.
그리고 이건 좀 잔인한(?) 얘기지만 
청어의 비린내를 민트가 싹 씻어줘서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은...그런...
-_-

어쨋든 그래서 청어에요. 

제 생각에 세 라벨 중에서 가장 라벨답고 가장 이 라벨 사이즈에 잘 어울리는 그림이라고 생각되어요. 

그런 반면 일랑일랑 라벨은 가장 아쉬움이 많이 남는 라벨이랄까. 
작은 라벨로 만들었을 때 가장 망가지는 그림이라 볼 때 마다 좀 속상헤요. 

이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에 계속. 
ㅎ_ㅎ  

*이 라벨에 들어간 모든 이미지 및 디자인에 대한 저작권은 멜로우송 본인에게 있습니다.
무단으로 도용하실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1 2 3 4 5 6 7 8